prev
next
자유게시판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유머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발언 경희대 교수 감봉 3개월 내려지자 한 말

분신 분신
111 0 0
https://mbong.kr/issue/2050601 복사

교수측 “학교 결정 대단히 불만”

동문회 측 “아쉽지만 결과 수용”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발언 경희대 교수 감봉 3개월 내려지자 한 말 | mbong.kr 엠봉

8일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에 따르면 학교법인 경희학원은 전날 철학과 소속 A교수에 대해 “학교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시켰다”며 감봉 3개월 징계를 내렸다. 지난해 11월 경희대 교원인사위원회가 제청한 ‘견책’보다 한 단계 높은 수위의 징계가 내려진 것이다.

이달 정년퇴임 예정인 A교수는 이번 징계로 명예교수 추대에서도 제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교수는 학교 측 결정에 대해 “대단히 불만”이라며 징계에 불복할지에 대해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A교수는 “(문제가 된 발언)은 팩트라고 생각한다”며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 따져보지도 않고 문제를 제기한 세력들 이야기만 듣고 징계를 내리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철학과 동문회는 “동문회가 요구해 온 파면 수준의 중징계는 아니지만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A교수는 지난해 3월9일 ‘서양철학의 기초’ 강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일본군 따라가서 매춘행위를 한 사람들”이라고 발언했다. 현재 살아 있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거짓이냐는 학생 질문에 대해 A교수는 “거짓이다. 그 사람들 말은 하나도 안맞는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는 A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시민단체 고발로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6일 A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신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로그인없이 누구나 좋아요,비추천,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0%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