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
next
자유게시판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이슈 [단독] "왜 무시해" 소방관이 흉기로 위협…소방당국은 '쉬쉬'

마요네즈 마요네즈
434 1 0
https://mbong.kr/issue/2051466 복사

https://www.yeongnam.com/web/view.php?key=20240208010001034

https://www.yeongnam.com/web/view.php?key=20240208010001034
[단독]

대구 일선 소방서에서 소방관이 다른 소방관을 폭행 후 흉기로 위협하는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후속 조치 없이 현장을 사실상 방치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영남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16일 오후 5시 10분쯤 대구 중부소방서에서 소방위 A씨가 소방장 B씨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후임인 B씨가 평소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사무실에는 임관 2주가량에 불과한 신입 소방관을 비롯해 직원 5명이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멱살잡이로 시작된 폭행은 점점 심해졌고, 결국 제 분을 참지 못한 A씨는 자신의 차량에서 회칼(사시미칼)까지 가져오기에 이르렀다. 바지춤에서 회칼을 꺼내는 A씨의 모습에 놀란 직원들이 육탄 방어 끝에 그를 겨우 저지했다. 이 과정에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 사건으로 충격을 받은 B씨는 그날로 휴직에 들어갔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직원들도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소방관은 "그날 이후 며칠간 불면증에 시달렸다. 혹여나 보복당할까 두려워 집사람과 애들도 피신시켰다"며 "7월에 A씨가 부서로 복귀하면 무슨 일이 생길까 벌써부터 겁이 난다"고 털어놨다.

신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로그인없이 누구나 좋아요,비추천,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0%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