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
next
자유게시판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유머 40년 전, 대한민국의 미래를 예견한 KGB요원

초코비맛있어 초코비맛있어
109 0 0
https://mbong.kr/issue/2195948 복사
40년 전, 대한민국의 미래를 예견한 KGB요원 | mbong.kr 엠봉

1. KGB 는 007 같은 화려한 첩보활동이 아닌,


선전과 심리공작에 대부분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2. 국민들이 본인과 국가를 보호할 수 있는 상식적 판단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매우 장기간에 걸친 세뇌입니다.

3. 첫 단계는 15~20년이 걸립니다.

한 세대의 학생들 전체를

적국의 이념으로 무장시키기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4. 두번째 단계는 2~5년이 걸립니다.

첫 단계에서 이념화된 대학생들이 중장년층이 되어 사회 요직에 자리잡고,

경제/외교/국방을 약화시킵니다.

KGB 가 아니라 그들이 알아서 나라를 망쳐 줍니다.

가령 교수들이 대학에서 공산주의를 가르쳐도 범죄가 아님은 물론,

부도덕한 행위로도 간주되지 않습니다.

6. 학창시절엔 잠만 자던 동성애자같은 부류들이 갑자기 나타나,

거대한 집단을 이끌고 정치적 이슈를 양산하며

존경받는 사회 지도자 역할을 맡습니다.

그들의 전략은 이러합니다:

7. 학생들은 실용적 학문 대신 성 정체성이나

일차원적 평등주의 등 세상과 동떨어진 과목들을 배우며,

정부 예산만을 노리고 가짜 개념들을 만들어내는

여성/인권/복지단체들이 난립합니다.

8. 언론은 도덕적 상대주의를 내세워 여성,성소수자,유색인종,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로 분류시킨 계층들의

범죄,부도덕,불공정한 행위는 옹호하는 한편,

실제로 국민을 보호하는 군인과 경찰, 검찰이나

실제 사회 기반을 지탱하고 있는 계층에 속해 있는 사람들을

사회적 강자 혹은 적대 계층으로 분류시킨 시킨 후

그들을 증오하고 불신하게 만듭니다.

9. 노조는 권익 신장과 근무환경 개선이 아닌 임금 상승만을 추구하고,

협상에 경제가 아닌 이념을 개입시켜 자연스런 협상이 불가능하게 만듭니다.

그 과정에서 이익을 보는 건 일반 노동자들이 아니라 노조간부들 뿐입니다.

10. 결국 사회 전반이 급진화 (radicalization) 됩니다.

이웃간에 건설적인 양보는 사라진지 오래이며

가족끼리도 대화가 안 통하고,

이제 가족이라는 가치는

그저 수구적인 잔재에 불과 할 뿐입니다.

가족은 해체 됩니다.

사회에선 관용과 타협이 사라지고

갈등과 분열 그리고 싸움과 폭력이 끊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런 상황도 오래가지 않습니다.

절대적 평등이란 대의명분은

어느덧 사회의 절대적인 위치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들에게 저항하던 이들은 나라를 떠나거나

탄압이 두려워 숨죽여 살게 됩니다.

"그러나 멍청이들이 염원하던 사회는

나약하고 빈곤하고 분열되어 있을 뿐입니다."

신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로그인없이 누구나 좋아요,비추천,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0%
0%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첨부 0